Q & A

질문

질문
겨울철 자동차 관리 요령 알고 싶어요

갑자기 눈도 많이 오고 아직 초보운전이라 걱정도 많네요

겨울철 차량을 관리하는 비법 같은 게 있나요?

매칭된 토픽 자동차 자동차 정비와 수리 2018.01.09 신고
프로필 사진

익명의 질문입니다.

답변

답변 목록
  • 답변 채택

    자동차 관리 ABC ①] 겨울철 차량 관리 방법 1


    집과 사람 못지않게 겨울 준비가 필요한 것이 자동차다. 특히 겨울에는 눈과 얼음으로 인해 작은 사고가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자동차 관리가 필요하다. 현대·기아자동차의 도움을 받아 겨울철 자동차 관리방법을 알아봤다.


    1. 계절에 영향을 받는 자동차의 부동액과 워셔액을 체크하자.

    자동차에는 꽤 많은 액체류가 끊임없이 움직이며 자동차가 원활히 움직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중 계절에 영향을 받는 것은 역시 부동액과 워셔액이다. 나머지 엔진오일, 브레이크 오일, 파워오일은 계절과 큰 상관이 없다.


    부동액은 엔진을 식혀주는 냉각수를 얼지 않게 하고 라디에이터 및 관련 부품의 부식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이제는 사계절용 부동액이 기본적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겨울철마다 매번 교체해줄 필요는 없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

    다만 한 번쯤 부동액의 색깔은 녹색으로 싱싱한 상태인지 확인을 해볼 필요는 있다. 특히 여름철에 엔진과열을 막기 위해 냉각수로 물을 많이 보충했다면 냉각수의 부동액 농도가 달라져 있을 수 있으니 이런 이력이 있다면 반드시 점검하고 부동액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워셔액은 겨울철에 눈과 함께 쌓인 유리의 이물질을 제거하는데 필요한 액체이다. 일반적으로 4계절용 제품이 기본적으로 주입되어 출고되는데 대부분의 지역은 4계절용 워셔액으로 충분히 겨울나기가 가능하다.


    다만 4계절 워셔액은 영하 25도까지 얼지 않게 되어있으니 산간지역과 같이 가끔 영하 30도에 육박하는 특수지형에 살고 있다면 빙점이 낮은 겨울철 전용 워셔액도 고려해야 한다.


    2. 겨울철에는 안정된 배터리는 기본


    겨울철이 되면 밤이 길어져서 헤드라이트의 사용시간이 길어지고 히터, 열선과 같은 전기장치의 사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배터리의 경우 알터네이터(교류 발전기)에 의해 재충전이 되지만 세월이 흐르면 충전 시간이 길어지는 등 성능이 저하되기 마련이다.


    겨울철이 오기 전에 배터리 충전상태를 한 번쯤은 체크해 부족하면 교체하거나 충전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배터리에 표시기가 있다면 색상이 초록색이면 정상, 검은색이면충전 필요, 하얀색이면 교체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

    표시기가 없는 경우 차량의 엔진 시동이 잘 걸리지 않거나, 공회전 상태에서 평소와 다른 잔진동이 느껴질 경우에는 배터리 잔량을 점검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평소에 차량의 운행이 적다면 운행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2~3일에 한 번씩 시동을 걸어 시동이 걸린 상태를 당분간 유지해 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3. 디젤차의 경우에는 시동 불량을 방지하기 위한 연료필터와 플러그 점검


    사용하는 연료의 특성상 가솔린보다 온도에 민감한 디젤차의 경우에는 동절기에 관리의 필요성이 더욱 높다.


    디젤차는 연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시동 불량이 생길 수 있다. 디젤 속에 파라핀이 응고되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 디젤은 통상 영하 18도까지는 파라핀이 응고되지 않게 돼 있지만 그 이하로 떨어질 경우 응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외기에 노출되는 지상 주차장보다는 지하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연료필터에서 제대로 수분을 분리하지 못한 상태로 고압 펌프와 인젝터로 연료가 보내질 경우 연료 라인 내부에 미세한 수분이 얼어붙을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연료필터 카트리지를 6만㎞마다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첫 번째 교환 시에는 카트리지만 교환하면 되고 이후부터는 전체 어셈블리를 교체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디젤차는 연소실의 온도가 가솔린차보다 아주 낮기 때문에 연소실의 온도를 높게 유지하고 착화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는 예열플러그가 장착돼있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

    .



    DA 300



    시동 시에 계기판에 ‘돼지 꼬리’ 모양의 램프(예열표시등)가 뜨면서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가 있는데, 시동을 켰는데 계기판에 이 램프가 점등되지 않거나 시동이 걸리고 난 뒤 상당 시간이 지나서 이 램프가 뜨면 예열플러그 점검이 필요하다.


    평소에는 키를 꽂거나 버튼을 한 번만 짧게 눌러서 전기 장치의 시동을 먼저 켠 상태에서 2~3초간 대기한 후에 시동을 걸면 도움이 되며, 시동을 완전히 건 상태로 엔진을 2분 정도 워밍업해주는 것도 좋다.

    프로필 사진
    총 획득메달 동메달4
    추천
    추천 2
  • 답변 채택

    겨울철 자동차 관리 요령



    겨울이 와서 날씨가 추워지면 우리 사람도 자꾸 움츠러들듯이


    자동차도 마찬가지로 이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겨울철 자동차 관리가 매우 중요한데요


    엔진오일, 부동액, 브레이크오일, 브레이크패드, 라이닝


    타이어, 베터리 등 체크할 것들이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일단, 타이어와 체인을 점검합시다.


    눈이 많이 오는 해에는 스노우 체인이 필수겠죠?


    요즘에는 타이어 미끄럼 방지 스프레이도 있다고 하니


    기호에 맞워 꼭 준비해 두시기 바랍니다.


    겨울철 스노우 체인은 미리 미리 준비해 두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타이어 공기압 역시 빙판길에서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수시 체크해야 하겠습니다.



    몹시 추운 날 시동 걸 때 곤란을 겪어보신 분들이 있을겁니다.


    기온이 많이 내려가게 되면 배터리가 약해져서 시동이


    잘 안 걸릴 수가 있으니 배터리 점검 및 충전은 필수입니다.


    배터리 점검으로 바쁜 아침 출근길 멘붕이 오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다음으로 부동액을 점검해서 엔진이 추위에 얼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부동액은 냉각수를 얼지 않게 하고 라디에터 및 관련부품의


    부식을 방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관리가 필수이지요.


    부동액과 물의 비율을 각각 1:1정도로 섞어주는 것쯤은 다들 알고 계시겠죠?


    요즘에는 사계절용 부동액을 많이 사용하니 참고하세요!



    그리고 기타 순정워셔액을 사용하여 워셔액이 얼지 않도록 해주시고,


    눈이나 습기로부터 자동차 외면을 보호하기 위하여


    왁스를 발라주는 것도 좋습니다.



    겨울철 자동차 관리에 관하여 몇가지 정리해 보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는지요~


    시간 나실 때 미리 정비소에 가셔서 점검 받으시기 바라며


    올해 겨울을 든든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추천
    추천 2
  • 답변

    실내주차장을 사용하시는게 답인데요, 실외이시면, 앞유리에 가리개로 덮어 놓으시구요, 와이퍼 올려 놓으세요. 그리고 경유차이시면 만땅 주유해 놓으시구요. 시동걸고 바로 출발하지 마시구요, 2~3분 워밍업 하신 후 출발하시고 출발시 급가속 하지 마시고 몇 백m주행해서 예열하세요.


    그 외에 여유되시면, 윈터타이어로 갈아끼우시구요, 시트에 방석을 깔아 놓으시는 것도 좋아요. 차가운 핸들 잡을 때 사용할 미끄러지지 않는 얇은 장갑도 준비하시구요.

    프로필 사진
    생각중 자동차 정비와 수리 전문가

    추천
    추천 2
  • 답변

    겨울철에는 꽁꽁얼은 빙판길 때문에, 여름철에는 장마 때문에 교통사고로 인한 치사율이 높아진다.




    특히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는 수천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기계의 경우 더욱 세심한 관리가 요구된다. 이에 최강한파가 지속되는 요즘 자동차 관리법을 살펴 안전한 도로주행에 나서보자.


    1. 와이퍼 수명은 최대 1년


    운전자의 시야 확보는 도로주행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때 가장 중요한 기능을 하는 것이 와이퍼다. 눈이 많이 오거나 비가 쏟아지는 날에는 와이퍼를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기상악화가 발생하는 경우에만 점검할 것이 아니라 평소에도 주기적으로 와이퍼를 점검해 주는 것이 좋다. 와이퍼의 수명은 최대 1년으로 사용시 이상한 소리가 나거나 깨끗하게 유리창이 닦이지 않는다면 교체해야 한다.



    2. 타이어 점검


    겨울철 미끄러운 빙판길에서 안전하게 도로주행을 하기 위해서는 타이어 점검도 필수다. 특히 타이어의 마모 한계선을 확인해 타이어의 교체 시기를 점검한다. 또한 수막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의 공기압 수치를 적정수준으로 맞춰둔다. 스노우 타이어와 체인을 장착하는 것도 미끄러운 도로를 안전하게 운전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앞선 차량의 타이어 자국을 따라 주행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3. 배터리 점검


    보통 날씨가 추워지면 사람도 실내 활동에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된다. 이는 기계도 마찬가지다. 겨울철에는 운동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자동차의 배터리가 방전되는 경우가 많다. 만일 장시간 차를 이용하지 않는다면 평소 3일에 한 번씩은 시동을 걸어주는 것이 좋다. 또한 겨울철 그늘진 장소에 주차하기 보다는 햇빛이 잘드는 따뜻한 곳에 주차하고 블랙박스의 경우 상시전원을 꺼두는 것이 좋다.


    4. 히터 점검


    겨울철에는 추운 날씨 때문에 히터를 자주 사용하게 된다. 온도조절 장치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면 따뜻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만일 히터를 틀었을 때 따뜻한 바람이 나오지 않고 강한 바람이 계속해 나온다면 주기적으로 필터를 교체하고 점검하는 것이 가장 좋다.



    5.부동액과 워셔액 체크


    자동차 안에는 많은 종류의 액체들이 순환한다. 이중 온도와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것이 부동액과 워셔액이다. 최근 부동액의 경우 사계절용으로 나오는 제품들이 많기 때문에 수시로 교체할 필요는 없으나 부동액의 색깔이나 상태 등을 위한 점검은 필수다. 부동액은 물과 5대 5, 7대 3의 비율을 유지해야 겨울철 동결을 예방할 수 있다.


    워셔액은 운전자의 도로주행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유리창과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사계절용 워셔액을 사용하더라도 영하 20도 이하로 떨어지는 지역에 장기간 머무르거나 거주 중이라면 겨울 전용으로 출시되는 워셔액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 겨울철 자동차 관리에 필요한 꿀팁


    -눈길 주행 후 세차

    겨울철에는 미끄러운 도로로 인해 염화칼슘이 뿌려진 곳이 많다. 눈길을 주행한 후에 세차를 하지 않으면 자동차 부식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때문에 차량 수명에도 좋지 않다. 만일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에 거주중이라면 언더코팅으로 자동차의 수명을 늘려보자.


    -와이퍼에 붙은 눈과 얼음 억지로 떼면 NO

    최강한파로 인해 온도변화가 큰 요즘 차량의 앞유리가 얼고 눈이 쌓여있는 것은 다반사다. 이때 차량 앞 유리가 얼었다고 해서 뜨거운 물을 사용해 제거하는 것은 좋지 않다. 유리가 오히려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눈 제거 주걱'으로 걷어내야 한다. 또한 와이퍼 위에 눈이 쌓여 얼어붙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와이퍼를 세워 주차하는 것이 좋다.


    -브레이크는 조금씩 여러번

    겨울철 갑작스러운 브레이크 사용은 자동차의 수명을 줄일 수 있다. 여러번 브레이크를 밟아 조금씩 속도를 줄여나가는 것이 좋다. 특히 미끄러운 도로를 주행할 때는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고 가속을 하기 보다 적정의 속도를 조절해가며 주행해야 한다.


    그 밖에도 겨울철 미끄럼 방지를 위해 언덕 주차시 핸들을 틀어 저항력을 높여준다.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71228000820444

    2018.01.09 수정됨 신고 의견 쓰기
  • 답변

    동차를 좋은 상태로 오랫동안 운행하기 위해서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많은 운전자는 특별한 문제가 발견되기 전까지 자동차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 정비소에서 받는 전문적인 검사ㆍ정비 외에 스스로 할 수 있는 간단한 관리만으로 자동차의 수명을 늘리고, 유지비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운전자들이 알아둬야 할 기초적인 차량 관리법을 소개한다.


    [자동차 관리 ABC ①] 겨울철 차량 관리 방법 1


    집과 사람 못지않게 겨울 준비가 필요한 것이 자동차다. 특히 겨울에는 눈과 얼음으로 인해 작은 사고가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자동차 관리가 필요하다. 현대·기아자동차의 도움을 받아 겨울철 자동차 관리방법을 알아봤다.


    1. 계절에 영향을 받는 자동차의 부동액과 워셔액을 체크하자.

    자동차에는 꽤 많은 액체류가 끊임없이 움직이며 자동차가 원활히 움직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중 계절에 영향을 받는 것은 역시 부동액과 워셔액이다. 나머지 엔진오일, 브레이크 오일, 파워오일은 계절과 큰 상관이 없다.


    부동액은 엔진을 식혀주는 냉각수를 얼지 않게 하고 라디에이터 및 관련 부품의 부식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이제는 사계절용 부동액이 기본적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겨울철마다 매번 교체해줄 필요는 없다.



    다만 한 번쯤 부동액의 색깔은 녹색으로 싱싱한 상태인지 확인을 해볼 필요는 있다. 특히 여름철에 엔진과열을 막기 위해 냉각수로 물을 많이 보충했다면 냉각수의 부동액 농도가 달라져 있을 수 있으니 이런 이력이 있다면 반드시 점검하고 부동액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워셔액은 겨울철에 눈과 함께 쌓인 유리의 이물질을 제거하는데 필요한 액체이다. 일반적으로 4계절용 제품이 기본적으로 주입되어 출고되는데 대부분의 지역은 4계절용 워셔액으로 충분히 겨울나기가 가능하다.


    다만 4계절 워셔액은 영하 25도까지 얼지 않게 되어있으니 산간지역과 같이 가끔 영하 30도에 육박하는 특수지형에 살고 있다면 빙점이 낮은 겨울철 전용 워셔액도 고려해야 한다.


    2. 겨울철에는 안정된 배터리는 기본


    겨울철이 되면 밤이 길어져서 헤드라이트의 사용시간이 길어지고 히터, 열선과 같은 전기장치의 사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배터리의 경우 알터네이터(교류 발전기)에 의해 재충전이 되지만 세월이 흐르면 충전 시간이 길어지는 등 성능이 저하되기 마련이다.


    겨울철이 오기 전에 배터리 충전상태를 한 번쯤은 체크해 부족하면 교체하거나 충전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배터리에 표시기가 있다면 색상이 초록색이면 정상, 검은색이면충전 필요, 하얀색이면 교체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표시기가 없는 경우 차량의 엔진 시동이 잘 걸리지 않거나, 공회전 상태에서 평소와 다른 잔진동이 느껴질 경우에는 배터리 잔량을 점검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평소에 차량의 운행이 적다면 운행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2~3일에 한 번씩 시동을 걸어 시동이 걸린 상태를 당분간 유지해 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3. 디젤차의 경우에는 시동 불량을 방지하기 위한 연료필터와 플러그 점검


    사용하는 연료의 특성상 가솔린보다 온도에 민감한 디젤차의 경우에는 동절기에 관리의 필요성이 더욱 높다.


    디젤차는 연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시동 불량이 생길 수 있다. 디젤 속에 파라핀이 응고되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 디젤은 통상 영하 18도까지는 파라핀이 응고되지 않게 돼 있지만 그 이하로 떨어질 경우 응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외기에 노출되는 지상 주차장보다는 지하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연료필터에서 제대로 수분을 분리하지 못한 상태로 고압 펌프와 인젝터로 연료가 보내질 경우 연료 라인 내부에 미세한 수분이 얼어붙을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연료필터 카트리지를 6만㎞마다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첫 번째 교환 시에는 카트리지만 교환하면 되고 이후부터는 전체 어셈블리를 교체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디젤차는 연소실의 온도가 가솔린차보다 아주 낮기 때문에 연소실의 온도를 높게 유지하고 착화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는 예열플러그가 장착돼있다.



    시동 시에 계기판에 ‘돼지 꼬리’ 모양의 램프(예열표시등)가 뜨면서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가 있는데, 시동을 켰는데 계기판에 이 램프가 점등되지 않거나 시동이 걸리고 난 뒤 상당 시간이 지나서 이 램프가 뜨면 예열플러그 점검이 필요하다.


    평소에는 키를 꽂거나 버튼을 한 번만 짧게 눌러서 전기 장치의 시동을 먼저 켠 상태에서 2~3초간 대기한 후에 시동을 걸면 도움이 되며, 시동을 완전히 건 상태로 엔진을 2분 정도 워밍업해주는 것도 좋다.


    http://news.joins.com/article/22120009

  • 답변

    주기적인 자동차 엔진 관리 및 유사 연료 사용 금지


    겨울철에는 추운 날씨 탓에 자동차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엔진에 쉽게 무리가 갈 수 있어 한파가 시작되기 전 철저한 엔진관리가 필수적이다. 특히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는 엔진오일 점도가 높아져 엔진오일 순환을 늦추기 때문에 초기 시동 시 엔진마찰과 마모가 심해진다. 이러한 현상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엔진코팅제를 엔진오일과 혼합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엔진은 엔진오일 라인과 함께 연료 라인 관리도 중요하다. 엔진세정제는 엔진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시켜주어 배기가스 감소는 물론 출력 증강, 연비 향상 등의 효과까지 누릴 수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유사연료나 인증받지 않은 연료 사용은 오염물질을 배출해 환경을 오염시킬 뿐만 아니라 차량 안전에 큰 위험요소로 작용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친환경 인증 획득한 워셔액 사용


    겨울철 안전운전의 가장 큰 위험요소는 눈이다. 눈이 내리거나 눈이 녹은 후 차량 전면 유리에 얼룩이 생기면 운전자 시야에 제약이 생기기 때문에 뛰어난 오염 제거 효과로 운전자의 시야 확보에 도움이 되는 워셔액을 선택하고, 사용 시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워셔액 선택 시 환경과 탑승자의 건강을 위해 친환경 인증을 획득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만약 눈, 비, 성에 등으로 인한 시야 방해가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발수코팅막 형성으로 빗물은 튕겨내고, 눈이나 성에를 손쉽게 제거해 선명한 시야 제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발수코팅워셔를 추천한다.


    내구성 높은 와이퍼로 선명한 시야 확보


    영하의 날씨 속에서 폭설 등 악천후 상황이 빈번한 겨울에는 내구성이 강한 와이퍼를 선택하고 수시로 점검해 주는 것이 좋다. 특히 구조가 노출돼 있는 토너먼트 구조의 저가형 와이퍼는 눈, 성에 등으로 쉽게 부식되거나 틀어져 닦임성이 저하되기 쉬운 만큼 장시간 사용에도 내구성이 뛰어난 메탈 소재의 하이브리드형 와이퍼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특히 겨울철 악천후에 고무 블레이드가 마모될 경우 앞유리에 얼룩이 남고 소음이 발생하는데 커버 일체형 관절구조의 와이퍼는 차종과 유리 곡면에 관계없이 강한 밀착력으로 외부요인에 의한 변형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고무 블레이드에 마찰을 줄여주는 그라파이트 코팅은 소음 없이 부드럽게 오염을 제거해 주기 때문에 와이퍼 선택 시 꼭 확인해야 한다.


    히터 필터 점검으로 쾌적한 실내공기 관리


    장시간 히터를 가동하게 되는 겨울철에는 차량 실내공기 관리가 필수이다. 특히 계절을 가리지 않고 한반도를 찾아오는 미세먼지는 온 국민의 관심사가 됐다. 장시간 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고 감기, 천식,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과 심혈관 질환, 피부질환, 안구질환 등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다. 특히 직경 2.5㎛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인체 내 기관지 및 폐 깊숙한 곳까지 침투하기 쉬워 기관지, 폐 등에 붙어 각종 질환을 유발하는 만큼 자동차 에어컨히터 필터 구입 시 미세먼지 제거 효율, 향균효과, 탈취효과, 유해가스 제거 효율 등 제품 기능에 대한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특히 외부 유해 물질들을 걸러주어 1급 발암물질인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물론 황사, 매연 등 차내로 유입되는 각종 유해성분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시스템을 갖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쾌적한 실내공기 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99.9% 항균 효과를 가지고 있는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추천
    추천 0
  • 답변

    자동차를 지하주차장에 주차하면 에너지 손실이 삼십 퍼센트 줄어듭니다

    추천
    추천 0
  • 답변

    아침에 시동을 잠깐 걸어놓는것도 큰효과를 봅니다

    추천
    추천 0
  • 답변

    베터리방전이 가장불편하드라구여


    블랙박스 전원이 문제가 되는경우가많으니

    뽑아노시거나. 하루 한번 15분정도 시동을 걸어주는게 좋습니다

    프로필 사진
    답변은간단하게

    통신요금은 해결해얄거 아녀~ 꽃은 유지하자

    추천
    추천 0
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