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 A

질문

질문
저체온증 대처법? 예방할수 있는 방법이 뭐죠?

으슬으슬 너무 춥네요

겨울 저체온증 대처법에 대해 알고 싶어요

매칭된 토픽 질병/의학 2018.01.12 신고
프로필 사진

익명의 질문입니다.

답변

답변 목록
  • 답변 채택

    사람의 체온은 항상성 기능으로 인해 36.5˚ C를 일정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외부 온도가 올라가면 땀을 배출하고, 추위를 느낄 때는 몸을 떠는 등의 방식으로 적정 체온을 지켜야 하는데요

    하지만, 이 상태가 오래 시간 지속될 경우 체온 유지에 문제가 생기기도 하는데

    심각하면 심정지까지 올 수도 있다고 합니다 

    날씨가 추워지는 날에는 저체온증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이처럼 몸이 떨린다는 것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기초대사량을 

    높이는 방어 기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흔히 닭살로 부르는 털 세움 수축현상이 일어나며,

    피부 혈관의 수축으로 입술이 푸르게 변하기도 합니다

    중증으로 더욱 심해지면 심정지까지 이어질 수 있으므로

    의심 증상을 발견하는 즉시, 빠르고 안전하게 대처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저체온증의 골든타임은 2시간 이내입니다

    추위에 의한 저체온증에 빠른 대처법으로 가장 기본적인 것은

    체온을 높이는 것으로, 혼자 있을 때 증상이 나타난다면

    미지근한 물이나 고열량의 음식을 섭취해 체온을 높이고

    땀이 나지 않을 정도로 움직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간혹 몸에 열을 내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 행동은 매우 위험한 행동입니다

    알코올은 중추신경계 기능을 저하해서 사지 끝부분의 혈관 확장을 유발하고

    복사에 의한 열 손실을 오히려 증가시키기 때문입니다

    열을 내기 위해 술을 마시는 행동은 정말 위험하니

    이 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요즘 같은 추운 날씨에 긴 야외활동을 하다 저체온증에 걸리는 일이 번번한데요

    우선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얇은 옷을 여러 겹 입고 방한용 외투를 착용하는 것이 유용할 수 있습니다

    땀이 나거나 추위가 느껴질 때 얇은 옷들을 벗거나 덧입어야 급격한 온도 변화를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쾌적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저체온증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겨울만 되면 저체온증을 앓는 분들께 유익한 정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추천
    추천 3
  • 답변
  • 답변

    겨울철 ‘저체온증’ 올바른 대처법은?



    ▲저체온증이란 체온이 35℃ 아래로 떨어졌을 때 우리 몸에 일어날 수 있는 증상들을 말한다.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스키, 스노보드, 산행 등 겨울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저체온증’ 즉,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며 오한이나 현기증, 사지마비가 동반되어 의식을 잃는 응급환자들도 심심찮게 생기고 있다.


    추위에 오래 노출되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저체온증에 빠져들 수 있다. 주의해야한다. 을지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서상원 교수의 도움말로 겨울철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 저체온증에 대해 알아본다.


    저체온증이란 체온이 35℃ 아래로 떨어졌을 때 우리 몸에 일어날 수 있는 증상들을 일컫는데, 몸에서 생기는 열보다 몸 밖으로 빠져나가는 열이 더 많을 때 일어난다. 습하고 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에서 오랫동안 노출되어 있을 때 자주 발생하며 움직임이 없는 공기보다 움직이는 공기, 즉 바람이 불 때 저체온증에 빠질 확률이 더 높다.


    저체온증에 걸리면 체내를 순환하는 혈액의 양이 줄어들고 말초혈관 저항이 높아지며 혈액의 점도도 높아져 혈액순환이 어려워진다. 이때 심장 기능이 급격하게 떨어져 심박동수와 심박출량이 줄어들고, 이는 부정맥 상태를 만들기 때문에 심할 경우 심장마비를 일으키기도 한다.


    저체온증의 초기 증상으로 심한 오한이 생기는데, 이것은 스스로가 체온을 높이기 위한 몸부림으로 볼 수 있다. 그러다 체온이 32도 아래로 내려가게 되면 불안과 초조를 겪고 어지럼증과 현기증이 일어날 수 있다.


    결국 몸을 가누기 어려워지고 판단력과 시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증상이 점점 심해지면 기억력도 떨어지고 헛소리를 하는 등 의식이 희미해지며, 사지마비가 올 가능성도 있다. 그러다 맥박과 호흡이 느리고 약해지며 정신착란이나 혼수상태, 호흡 중단과 같이 몸의 상태가 악화되면 결국 사망에 이르게 된다.


    분당수


    저체온증이 발생한 경우 몸 안의 열을 더 이상 빼앗기지 않도록 하고 바깥에서 열을 불어넣어 주는 것이 급선무다. 옷이 젖었다면 빠르게 마른 옷으로 갈아입히고 따뜻한 장소로 이동해 체온을 올릴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따뜻한 음료를 계속적으로 섭취하게 하며, 사지를 주물러주거나 여러 사람이 감싸주면서 체온이 오를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만약 큰 침낭이 있다면 환자를 두 사람 사이에 눕히고 온몸으로 녹여주는 것이 좋은데, 이는 정상인의 알몸으로 감싸 주는 것이 응급상황에서 저체온증 환자에게 가장 효과 있는 처치법이기 때문이다. 침낭이나 매트가 없을 경우에는 낙엽이나 신문지, 비닐이나 옷 등을 바닥에 깔아 찬기를 막아주어야 한다.


    서상원 교수는 “저체온증은 피부 체온보다 몸의 중심체온이 떨어진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므로 피부만 감싼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갑자기 몸을 뜨겁게 하면 오히려 급격한 온도변화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할 수도 있으므로 몸을 천천히 은근하게 녹여주어야 하고, 상태가 악화되기 전에 가까운 응급 의료 센터로 후송하여 적절한 처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추천
    추천 0
  • 답변 채택

    *오한이 저체온증이 신호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저체온증을 막으려면 평소에 근력운동을 해서 근육을 늘려야 합니다. 근육은 곧 인체의 열공장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외출시 반드시 내복을 입고 겉옷을 충분히 입어 체온을 보호해야 합니다. 장시간 실외에서 있는 것을 삼가야 합니다. 반면 저체온증은 실내에서도 발생합니다. 노인 분들이 난방비를 아끼려다 발생하기 때문에 적당한 실내온도 유지가 필요합니다.

    프로필 사진
    vairus011

    한의학. 질병학, 인체학에 관하여 25년 연구,현재 건강 강의 전문강사로 활동 중. 현재)대한민국 국회 사단법인 "국민보건발전추진협회"상임이사, 단양 국제장애인 문화예술원 후원회장,

    총 획득메달 금메달2 은메달18 동메달9
    추천
    추천 1
  • 답변 채택

    저체온증에 대처하는 방법을 어환희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기자]


    지난해 12월부터 어제(10일)까지 모두 245명이나 한랭질환에 걸려 이 중 7명이 숨졌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56명이 걸려 1명이 숨진 것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났습니다.


    한랭질환자의 10명 중 8명은 저체온증 입니다.


    정상적인 경우 체온은 36.5도입니다.


    차가운 곳에 오래 있으면 체온을 빼앗기는데 35도 밑으로 떨어지면 근육이 경직되기 시작하고 심하면 의식불명에 빠져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이런 저체온증에 가장 위험한 사람은 고령자들입니다.


    증상을 빨리 알아채는 게 중요한데 고령자들은 신체기능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해져도 저체온증 때문인지 구별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을 가진 사람들도 위험합니다.


    [조영덕/고려대 구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혈관 자체가 추위에 의해 좁아지기 때문에 심장 쪽으로 가는 혈류량이 더 떨어져서 (위험할 수 있습니다.)]


    술을 마신 상태에서 추위에 노출되면 체온이 더 빨리 떨어지기 때문에 위험합니다. 저체온증을 막기 위해서는 몸의 온도를 유지하는게 중요합니다.


    담요를 덮는 것만으로도 시간당 0.5~2도 가량 올릴 수 있습니다.


    응급조치를 할 때도 유의할 점이 있습니다.


    보통 가장 추위를 많이 느끼는 손, 발 등 말단 부위에 핫팩을 데거나 주무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히려 위험한 방식입니다.


    차가운 혈액이 심장쪽으로 갑자기 흘러들어가 부정맥 등 심장에 무리를 주기 때문입니다.


    겨드랑이나 배 위에 핫팩을 붙여 몸의 중심부를 따뜻하게 하는게 우선입니다.

    추천
    추천 2
  • 답변

    실내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입니다

    10년차수술실간호사 질병/의학 전문가

    추천
    추천 0
  • 답변

    1...모자와 목도리 한다

    2 ..미지근한 물과 따스한 차를 마신다..

    3...골고루 음식섭취

    4...따스한 얇은 옷을 여러벌 입는다

    추천
    추천 2
  • 답변

    우유를뜨겁게해서한컴마셔보세요ㆍ온몸이때끈달아오릅니대 ᆢ

    추천
    추천 0
  • 답변

    저같은 경우 목도리와 장갑 내목과 모자를 착용해요 훨씬 추위가 덜해요

    추천
    추천 0
  • 답변
  • 답변

    질병관리본부에서 

    알려주는것입니다.

    ........

    강추위에 저체온증 조심하세요!

    실내 적정온도(18∼20℃) 유지…외출 전 체감온도 확인해야

    질병관리본부 2016.01.19



    질병관리본부는 전국의 기온이 영하 5℃ 이하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본격화 되고 있는 만큼 한파로 인한 건강관리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응급실 530개소에서 운용 중인 한랭질환 감시체계에 신고된 한랭질환 환자는 지난해 12월1일 이후 지난 14일까지 167명이었으며 이 중 6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 환자의 대부분인 154명(92%)는 저체온증 환자였다.

    저체온증 환자의 특성을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29%), 성별로는 남성(70%)이 많았다.


    또 만성질환(30%), 경제적 취약계층(29%)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특히 음주를 한 경우가 47%를 차지해 중요한 위험요인으로 조사됐다.


    발생 시간별로는 0~3시 사이가 27명(17.5%)으로 가장 많았고 6~9시 25명(16.2%), 3~6시, 18~21시 각각 24명(15.6%) 순으로 발생했다.


    발생 장소는 실외가 106명(68.8%)이며 길가 49명(31.8), 주거지주변이 20명(13.0%)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면 예방이 가능한 만큼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한파대비 건강수칙에 따르면 실내에서는 적정온도(18∼20℃)를 유지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실외에서는 장갑, 목도리, 마스크 등을 착용하는 등 따뜻하게 옷을 입고 외출 전 체감온도를 확인해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도록 권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특히 음주자, 고령자, 노숙인, 만성질환자(고혈압·심장병·당뇨 등)는 한파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거듭 조언했다.



    출처

    정책브리핑

    http://www.korea.kr/policy/mainView.do?newsId=148808305&pageIndex=1&startDate=1997-01-01&endDate=2018-01-09&repCodeType=&repCode=&srchWord=%EC%A0%80%EC%B2%B4%EC%98%A8%EC%A6%9D

    프로필 사진
    총 획득메달 은메달6 동메달9
    추천
    추천 0
  • 답변

    저체온증 예방법은 따로 없습니다.

    옷을 여러겹을 입어

    체온을 유지시켜주시고요.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 내부 체온도

    유지시켜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등산할 때 저체온증 예방법은

    움직일 때는 가볍게 입고요

    쉴 때는 여러겹 두껍게 입으세요.

    2018.01.14 수정됨 신고 의견 쓰기
    오지랖넓은운전자

    안녕하셔여

    총 획득메달 동메달3
    추천
    추천 1
  • 답변

    얇은옷을여러겹 겹처서입고 맨마지막에 두꺼운옷을걸치세요 마스크를쓰고 모자와 목도리 장갑을끼세요 실내에있다면담요를 몸에두르고내복에 수면잠옷을 입어봐요 수면양말도 신어주면좋고 따뜻한 차를 마셔봐요

    추천
    추천 0
  • 답변

    체내에 혈액순환이 필요하므로 손바닥 치기나 제자리에서 뛰기 등으로 예방을 하면 어떨까요

    추천
    추천 0
  • 답변

    얇은옷 여러개 껴입고 고열량 음식섭취 가벼운 운동으로 혈액순환 원활하게

    추천
    추천 0
  • 답변

    저체온증은 발생하는 예를 들면 사람들이 등산갔다 잘못해서 길잃어을 경우 발생하는일이있습니다


    이럴때 저체온증 안걸리게하는방법은 우선 등산갈때 대비로 예비옷 몇벌과 물 수건등 챙겨가고 만약 산에서 길잃어버렸다면 어두워지기전에 체온을보존할수있을만한곳에 우선 가서 밤이되면 미리 챙겨온 옷 여러벌은 껴입고 땅에누워 낙옆이나 풀로 덮고 있는게 좋습니다 만약 옷이 없다면 손을 엑스자로 겨드랑이에 손을 넣어 체온을 보온하고 최대한 움크려 열을 빼지않는게 좋다고 합니다

    추천
    추천 0
  • 답변

    우선 저체온증이란, 36.5도 이하로 몸의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뜻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첫번째로 겨울철 옷을 여러겹 껴입는 것이 중요합니다. 두꺼운 패딩도 좋지만 여러겹 입음으로써 몸의 열을 높일 수 있습니다. 두번째로는 열량 높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는 초콜릿이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세번째로는 운동입니다. 운동을 통해서 몸에 열을 상승시켜 저체온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추천
    추천 0
  • 답변

    지난해 12월부터 어제까지 모두 245명이나 한랭질환에 걸려 이 중 7명이 숨졌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56명이 걸려 1명이 숨진 것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났습니다.


    한랭질환자의 10명 중 8명은 저체온증 입니다.


    정상적인 경우 체온은 36.5도입니다.


    차가운 곳에 오래 있으면 체온을 빼앗기는데 35도 밑으로 떨어지면 근육이 경직되기 시작하고 심하면 의식불명에 빠져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이런 저체온증에 가장 위험한 사람은 고령자들입니다.


    증상을 빨리 알아채는 게 중요한데 고령자들은 신체기능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해져도 저체온증 때문인지 구별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을 가진 사람들도 위험합니다.


    [조영덕/고려대 구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혈관 자체가 추위에 의해 좁아지기 때문에 심장 쪽으로 가는 혈류량이 더 떨어져서 (위험할 수 있습니다.)]


    술을 마신 상태에서 추위에 노출되면 체온이 더 빨리 떨어지기 때문에 위험합니다.


    저체온증을 막기 위해서는 몸의 온도를 유지하는게 중요합니다.


    담요를 덮는 것만으로도 시간당 0.5~2도 가량 올릴 수 있습니다.


    응급조치를 할 때도 유의할 점이 있습니다.


    보통 가장 추위를 많이 느끼는 손, 발 등 말단 부위에 핫팩을 데거나 주무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히려 위험한 방식입니다.


    차가운 혈액이 심장쪽으로 갑자기 흘러들어가 부정맥 등 심장에 무리를 주기 때문입니다.


    겨드랑이나 배 위에 핫팩을 붙여 몸의 중심부를 따뜻하게 하는게 우선입니다

    추천
    추천 0
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