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생강재배기술

QA

질문하기

질문
생강재배기술

생강을 재배하고자 합니다

정보바람니다.

면대장 | 2006.01.02 13:22 | 신고
  • 답변 2
  • 조회 0
연관 검색어

2개의 답변

답변

  • 파종은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 사이에 하여야 하며, 지나치게 빠르면 추위 때문에 종묘 생강이 부패될 염려가 있으므로 적기에 심어야 함.


    20cm 깊이로 깊게 트랙터 작업으로 실시한 후 이랑을 만듦. 생강을 심기전 골타기 작업을 해야한다, 골타기는 상하간격 20 ~ 25cm 정도가 좋다. 종강쪽은 20 ~ 30g정도의 크기로 눈이 2 ~ 3개정도 되도록 자름.


    생강 파종시 좌우 20 ~ 25cm 간격으로 4 ~ 5개 정도로 띠어 심는게 좋다. 생강 파종시 생강이 보이지 않게 심어야 하며 파종후 잡초 제거제를 주는 것이 좋다.


    생강 파종후 볏짚으로 흙이 보이지 않게 2 ~ 3cm 정도로 덮어 주어야 한다. 완주 봉동산 생강은 9월 중순부터 출하되고 있으며 종강용 생강은 서리가 내리기 전에 수확 잎을 제거한 후 저장해야 한다.


    생강의 효능
    생강은 2천년 전의 중국의 의서에도 기술되어 있으며 모든 한방처방의 거의 절반에서 약재로 쓰이고 있다.
    사용방법도 다양한데, 생강의 근강을 찌거나 삶아서 건조한 것을 건강(乾薑)이라 하고 또 불에 구워 말린 것을 흑강이라 하며 생약명은 생강이다.
    신농본초경에는 생강을 계속 먹으면 신명 통한다고 적혀 있는데, 그 뜻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모르나 좋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만은 틀림없다.
    또한 생강은 한방에서도 비린내 등 좋지 못한 냄새나 맛을 고쳐주는 방향성 물질로 널리 쓰여왔다.
    구역질 치료용으로도 쓰여왔고 건강(健薑)은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졌을 때 이용되거나 기침, 현기증, 손발이 찬 경우, 요통, 설사, 구토 등의 치료제로 활용되었다.
    생강의 한방, 민간 또는 현대의학적을 밝혀진 효능은 다음과 같다.
    식욕을 돋워주고 소화를 돕는다.
    동의보감에서 건강은 구풍, 소화제로서 심기를 통하고 양을 돋우며 오장육부의 냉을 제거하는데 쓴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생강에는 소화액의 분비를 자극하고 위장의 운동을 촉진하는 성분이 있어 식욕을 좋게 하고 소화흡수를 돕는다.
    생강에는 디아스타제와 단백질 분해효소가 들어 있어 생선회 등의 소화를 돕고 생강의 향미성분은 소화기관에서의 소화흡수를 돕는 효능도 있다.
    따라서 생선회를 먹을 때 생강을 곁들여 먹는 것은 궁합에 잘 맞아 영양효과와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으스스 춥고 ,코가 막히고 두통이 나며 열이 있을 때 생강을 마시면 땀을 내고 가래를 삭히는 작용이 있다.
    동의보감에서는 생강이 담을 없애고 기를 내리며 구토를 그치게 하고 풍한과 종기를 제거함과 동시에 천식을 다스린다고 하였다.
    생강의 방향신미성분은 혈액순환과 체온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오래전부터 한방에서는 생강을 발한 해열약, 혈행장해, 감기풍한 등에 이용하여 왔음을 알 수 있다.
    민간요법에서는 감기와 기침에는 생강즙 반홉에 꿀을 한 숟갈 넣고 데워서 매일 5회 정도 복용하면 좋다고 알려져 있다.

    생강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균에 대해 살균, 항균 작용이 있다.
    생강의 맵싸한 성분은 진저롤과 쇼가올이 주성분이며, 향기 성분은 여러가지 정유 성분인데 이 정유들이 매운 성분과 어울려 티푸스균이나 콜레라균 등 세균에 대한 살균력을 나타내는 것이다.
    특히 진저롤과 쇼가올은 여러 가지 병원성 균에 대해 강한 살균작용이 있다.

    속이 거북하거나 메스꺼움, 딸꾹질 등을 멈추는 작용이 있다.
    최근 밝혀진 바에 의하면 멀미를 진정시키는데 흔히 사용하는 멀미약 드라마민(Drmamin)보다 생강이 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증명됐다.
    특히 생강은 뇌에 작용하지 않고 장에 작용하기 때문에 드라마민 처럼 졸음을 가져오는 법이 없다.
    식물 약리학의 구문 의사인 앨버트 풍 박사에 따르면 동양에서는 수세기 전부터 생강이 멀미에 효과가 있음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홍콩에서는 배를 타는 사람들이 절인 생강을 먹고 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몸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체내의 수분조절이 잘 되지 않아서 얼굴이 푸석하게 붓는데 생강은 땀을 내고 소변을 잘 나오게 하여 부기를 빼준다.

    몸을 훈훈하게 하여 냉강증, 불감증, 생리불순 등을 고쳐준다.
    따라서 산후의 혈체와 하복통에는 생강을 차를 달여 소주에 타서 마시면 효과가 크고, 월경시의 복통이나 사지가 찬 여성은 매일 식전에 생강차 한 잔을 마시면 효과가 크다고 알려져 있다.

    생강은 혈중 콜레스테롤의 상승효과를 강력하게 억제하고 멀미를 예방하고 혈액의 점도를 낮추며,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암을 예방한다.
    날 생강과 가공한 생강은 모두 통증을 진정시키고 구토를 예방하며 위산과다를 바로잡고 혈압을 낮추며 심장을 자극한다.
    또한 민간에서 체했을 때 생강즙을 먹으면 생강의 매운맛이 위 점막을 자극하여 위액의 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소화가 잘 되며, 감기로 인한 발열에 혈액 순환과 체온을 증강시켜 땀이 나게 하며, 속을 따뜻하게 해주므로 복통, 설사, 곽란 등에 달여 마시면 좋은 효과를 본다.
    또한 생강이 관절염과 류머티즘의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

    정약용의 "다산방"에는 중풍에 생강즙을 먹으라 했다.
    본초학자 이시진은 신경통, 관절염, 동상 등에 생강즙이나 생강탕을 뜨겁게 하여 마사지하면 효과적이라고 했다.
    생강은 흩어지게 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각종 처방에 생강을 조금 넣어 약물의 빠른 전달효과와 해독효과가 있다.
    또한 원형탈모증에도 생강즙을 짜서 바르거나 생강을 썰어서 두피에 하루에 2-3회 문지르면 효과가 나타난다.
    개에 물린데 생강즙을 마시면 독이 풀린다.
    생강즙을 타서 복용하거나 달여서 복용하면 반하, 남성, 어해 등의 독을 해독하는 효과가 있다.
    생강은 이처럼 여러 가지 효과가 있지만 지나치게 먹으면 도리어 해롭다. 또한 치질이나 피부병이 생겼을 때도 좋지 않다.

    2006.01.02 13:28 | 신고
  • 여기는 음식,요리 지식게시판입니다.

    관련 게시판에 문의하시면 좋은 답변얻으실수 있을거 같습니다 ^^
    2006.01.04 01:22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