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질문하기

질문
'천문동'이라는 약초가 신비의 약초로 불리는 이유
'천문동'이라는 이름의 약초가
'신비의 약초'로도 불린다고 하던데
 
대체 어떤 약효가 있기에
'신비의 약초'로 불리는건지 그 이유를 알고파요~
 
지식라이더 | 2014.01.12 22:13 수정됨 | 신고
  • 답변 2
  • 조회 0
  • 공유
연관 검색어

2개의 답변

답변

  • 천문동

     

     

    천문동(天門冬)이라는 이름은 하늘의 문을 열어주는 겨울약초라는 뜻이다.  하늘의 문을 여는 약초!  몸이 가벼워지고 정신이 맑아져서, 즉 신선처럼 되어서 하늘로 오를 수 있게 한다는 약초가 바로 천문동이다.

     

    잎과 줄기는 아스파라거스를 닮았고 뿌리에는 작은 고구마처럼 생긴 덩이뿌리가 여러 개 달렸다. 이 덩이뿌리가 옛부터 늙지 않고 병들지 않게 하는 약, 곧 신선이 되게 하는 것으로 이름난 약초다.

     

    천문동 뿌리는 끈적끈적한 점액질이 많아 잘 마르지 않고 가루로 만들기가 어렵다.  가루로 만들려면 쪄서 말리기를 서너 번 반복한 다음에 가루를 내야 한다. 이렇게 만든 가루를 한 번에 4~5g씩 하루 세 번 복용하면 모든 질병이 물러가고 기운이 나며 오래 살 수 있게 된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맛은 달고 쓰며 성질은 평하고(몹시차다고도 한다) 독이 없다.  여러 가지 풍습으로 갑자기 몸 한쪽에 감각이 없는 것을 치료하며 골수를 보충해 준다.  또한 뱃속의 벌레를 죽이고 폐를 튼튼하게 하며 한열(寒熱)을 없앤다.  그리고 살결을 곱게 하고 기운이 솟아나게 하며 소변이 잘 나오게 한다.  주약으로 쓴다.  기침이나 천식으로 숨이 몹시 찬것, 폐옹(肺癰)으로 고름을 토하는 것 등을 치료하고 열을 내리고 신기(身氣)를 통하게 한다.  또한 음을 낫게 하고 갈증을 멈추며 중풍을 치료한다.  오래 먹으려면 삶아서 먹어야 한다.  오래 먹으면 기운이 나고 몸이 가벼워지며 오래 살고 배고픈 줄을 모르게 된다.  또한 살결이 윤택해지고 몸의 여러 나쁜 기운과 더러운 것들이 없어진다.  지황을 같이 쓰면 늙지 않고 머리카락도 희어지지 않는다.  촉나라 사람들은 이것으로 옷을 씻어 빛깔을 희게 하였다.  성질이 차면서도 몸을 보하는 작용이 있기 때문에 몸이 허하면서도 열이 있을 때 쓴다.” 고 기록되어 있다.

     

    천문동은 점액질이 많고 빛깔이 희므로 폐와 신장으로 들어가서 신장의 음액(陰液)을 늘리므로 장기의 허열(虛熱)을 없앤다.  천문동은 맛이 달면서도 잘 씹어 보면 쓴맛이 나는데, 이렇게 쓴맛을 나게 하는 것은 스테로이드와 글로코시드라는 성분으로 이들 성분이 폐를 튼튼하게 하고 기력을 늘리며 암세포를 억제하는 등의 작용을 한다.


    탄저균, 용혈성 연쇄상구균, 디프테리아균, 폐렴구균, 황색포도상구균, 고초균 등 갖가지 균을 죽이는 작용을 하며, 달인 물은 모기나 파리의 유충과 뱃속에 있는 기생충들을 죽인다.


    항암 작용도 높다.  임파성 및 골수성 백혈병에 일정한 치료 작용을 하며 유방암, 폐암, 위암, 간암 등에 보조 치료제로 쓴다.  유방암과 유선암에 천문동 100그램을 물로 달여서 하루 세 번씩 복용하면 종양의 크기가 줄어든다.  악성 종양에는 뚜렷한 효과가 없지만, 양성 유방 종양에는 크기에 상관없이 빠른 시일 안에 대부분 치유된다. 

     

    천문동은 우리나라 남부 지방의 바닷가와 섬 지방에 더러 자란다.  중국에서 수입한 것은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약효는 거의 없다.  중국산 천문동은 우리나라에서 난 것보다 더 굵고 빛깔이 희며 찰기가 적다.

     

    :::활용 방법:::

     

    기침

    인삼, 맥문동, 숙지황을 같은 양으로 섞어서 가루 내고 꿀로 갠뒤, 앵두알 크기의 알약으로 만들어 입에 넣고 녹이면서 먹는다.


    피를 토할 때

    천문동 40그램, 구운 감초, 살구 씨, 패모, 백복령, 아교를 각각 같은 양으로 가루 낸 후 꿀로 우황청심환 크기의 알약으로 만들어 입에 물고 녹이면서 천천히 먹는다.  하루 열 알까지 먹을 수 있다.


    피부가 건조하여 갈라질 때

    천문동을 생즙 내어 질그릇에 넣고 죽처럼 될 때까지 은근한 불로 달여서 한 번에 한두 숟가락씩 빈속에 더운 술로 먹는다.

    편도선염, 목구멍이 붓고 아플때

    천문동과 도라지를 각각 같은 양으로 달여서 수시로 복용한다.

     

    가을 또는 봄에 덩이뿌리를 캐서 잔뿌리를 제거하고 찐 다음

    겉껍질을 벗기고 말려서 쓴다.

     

    북한의 <동의학사전>에 따르면 
    "나리과에 속하는 다년생 풀인 천문동의 덩이뿌리를 말린 것이다.  우리 나라 남부의 바닷가, 산기슭과 산허리에서 자라며 각지에서 심기도 한다.  가을 또는 봄에 덩이뿌리를 캐서 잔뿌리를 다듬어 버리고 증기에 찐 다음 껍질을 벗겨 버리고 건조실에서 말린다.  맛은 달고 쓰며 성질은 차다.  폐경, 신경에 작용한다.  폐, 신의 음을 보하고 열을 내리며 기침을 멈춘다.  약리실험에서 성분 아스파라긴이 거담작용, 진해작용, 항암작용, 약한 이뇨작용을 나타낸다는 것이 밝혀졌다.  또한 덩이뿌리가 폐렴쌍구균을 비롯한 그람양성균에 대한 억균작용을 나타내기도 한다.  

    음이 허하여 미열이 있으면서 갈증이 나는 데, 소갈병, 마른기침, 백일해, 토혈, 변비 등에 쓴다.  탕약, 고제, 환약 형태로 먹는다.  설사하는 데는 쓰지 않는다."

     

    천문동은 날 것으로 먹어도 맛이 좋다.  잘 게 썬 천문동 15그램을 두 컵의 물에 넣어서 한 시간쯤 끓여 국물이 한 컵 정도로 줄었을 때 짜서 약물을 마신다.  물론 약 건더기와 함께 먹어도 좋다.  천문동에 숙지황은 천문동 양에 절반을 넣고 물로 달여서 꾸준히 복용하면 무병장수하는 선약으로도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천문동은 가을에 캐어 겉껍질을 벗기고 쪄서 말린다.  작용은 급성리프성 백혈병, 만성단구성 백혈병, 급성단구셩 백혈병 환자의 백혈구의 탈수소효소를 억제한다.  응용은 자양강장약, 기침가래멎이약으로 허증으로 인한 기침과 가래, 변이 굳은 때에 쓴다.  하루에 5그램을 물에 달여 3번 나누어 먹는다.  

    천문동 덩이뿌리와 복령을 같은 양 섞어서 매일 먹으면 겨울에도 땀을 흘릴 정도로 추위를 타지 않는다는 말이 전해오고 있다.  또한 천문동 덩이뿌리를 오래 먹으면 오래 살고 빠진 머리털이 다시 돋아난다고도 한다.

     

    부작용이 없는 성질이 온순한 약초로서 옛부터 천연 강장제로 환영받아 왔다.  기침, 가래, 객혈, 번조 등 호흡기 강화에 사용되었고, 최근에는 피부 미용에 신효한 효험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다음카페 자연산삼자연상황,카페지기........채심

     

    2006.01.31 22:21 | 신고
    프로필 사진
  • 천문동은 여러해살이풀로 기관지와 폐 천식에 효과가 있으며 여성분들의 피부와 유방암 뼈와골수를 ?튼히 한다고 동의보감에 기록되어 있답니다
    2014.01.12 22:13 | 신고

추천토픽&메뉴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