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질문하기

질문
108번뇌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절 에가면 백팔배를 하게됩니다. 백팔참회문도있고하지만 백팔가지 번뇌가 무엇인지 낱낱이 알고 싶네요.

요즘 제가 가까운절로 백팔배로 백팔번하는 기도를 한다고 다닌지 벌써 마칠때가 다가오거든요. 백팔배기도 끝나기전에 정확하게 알고 싶습니다.

대륜상 | 2005.10.04 10:53 | 신고
  • 답변 2
  • 조회 0
연관 검색어

2개의 답변

답변
  • 우선 양해를 구하려고 합니다.

    제 답변은 108번뇌에 대한 답이 아니라,

    108번뇌에 대한 답변을 보고 느낀 점을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부처님의 말씀에 의하여 6수 가운데 사수라든가 평등수는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으로 번뇌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압니다. 그래서 7각지 중에 사각지라는 것도 있지요.   

     그런데  108번뇌의 설명에   몸과 마음으로 느끼는 여섯가지 감수작용과 관련하여 정의하는 것을 보고,  분명하게 구별해야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의 감수작용이 비록 육근과 육경과 육식과 관련하여 108가지가 있다하더라도 다 버려야 하는 것이 아니라 기쁨과 슬픔, 싫어함과 좋아함 등은 버려야할 번뇌이지만 그러한 것이 아닌 것들은 버려할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초기 아비담학자들처럼  108번뇌를  현행하는 근본번뇌 10가지와 현행하지 않고 수면하는 98가지를 합하여 108번뇌라고 정의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013.02.24 11:42 | 신고
  • 108배와 108번뇌 (1)

    불교의 절하는 숫자에 대한 근거는 뚜렷하다.
     

    3배를 드리는 것은 삼보(三寶)(불,법,승)에 귀의하여 탐심 ·진심 · 치심의 삼독심(三毒心)을 끊고 삼학(三學, 戒 定·慧)을 닦 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고,

     53배는 참회 53불(佛)에 대한 경배,

    1천배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겁(賢劫)의 1천 부처님께 1배씩 절을 올리는 것이며,

    3천배는 과거 · 현재 ·미래의 3대겁에 출현하는 3천 부처님께 1배씩의 절 을 올리는 예법이다.
     

    그렇다면 108배는 무엇인가? 바로 이 절이 108번뇌의 소멸과 관련되어 있음은 누구나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 이다.
    그러나 우리는 108이라는 숫자가 108번뇌를 뜻한다는 것은 쉽게 파악하면서도, 어떻게 해서 중생의 번뇌를 108 이라는 숫자로 분류하였는지를 분명히 아는 사람은 드물 다.

    108번뇌는 중생의 근본번뇌이다. 이 108번뇌는 육근(六 根)과 육진(六塵六境이라고도 함)이 서로 만날 때 생겨난다.
    눈[眼]· 귀[耳]·코[鼻]·혀[舌]·몸[身]·뜻[意]의 육근이 색깔[色]·소리[聲]·향기[香]·맛[味]·감촉[觸]·법[法]의 6 진을 상대할 때 먼저 좋다[好]·나쁘다[惡]·좋지도 싫지도 않다[平等]는 세 가지 인식작용을 일으킨다.

    그리고 다시 좋은 것은 즐겁게 받아들이고[樂受], 나쁜 것은 괴롭게 받아들이며[苦受], 좋지도 싫지도 않은 것에 대하여는 즐겁지도 괴롭지도 않게 방치하는[捨受] 것이다. 곧 6근과 6진의 하나하나가 부딪칠 때 좋고[好]·나쁘고 [惡]·평등하고[平等]·괴롭고[苦]·즐겁고[樂]·버리는[捨]

    여섯 가지 감각이 나타나기 때문에, 6*6=36, 즉 서른여섯 가지의 번뇌가 생겨나게 된다.
    이 36번뇌를 중생은 과거에도 했었고 현재에도 하고 있 고 미래에도 할 것이기 때문에, 6×6=36에 과거·현재· 미래의 3을 곱하여 108번뇌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와 같은 108번뇌가 벌어지고 또 벌어져서 팔만사천 번뇌망상을 이루게 되고, 그 번뇌들이 눈 깜짝할 사이에 무수히 왔다갔다 하면서 마음을 흐트려 놓기 때문에 중생 은 번뇌로 인해 시달리는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 다.
     

    108번뇌! 이것은 우리의 흩어진 마음을 뜻한다. 하나 로 모아진 마음이 아니라 바깥으로 흩어진 마음, 근원을 돌아보는 마의 상태가 아니라 끊임없이 흘러 내려가는 유전(流轉)을 뜻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108번뇌와 깊이 결속되어 있는 삶이 중생의 인 것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108번뇌는 108번의 절을 하는 동안 스스로 순화되어 삼매의 힘으로 변화된다. 흩어진 마음을 하나로 모아 일심의 원천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환멸(還滅) 의 시간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마음이 무한한 능력, 영원한 생명력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그 마음이 번뇌를 따라 밖으로 밖으로 뿔뿔 이 흩어질 때는 무능에 빠지고 끝없는 생사의 유전 속으 로 전락하고 만다. 하지만 번뇌 속으로 흩어진 마음을 하 나로 모을 때 삼매의 은 다시 되살아나고, 원래의 무한 능력이 우리에게서 한번도 떠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108배로써 108번뇌를 끊는다."
    이 108배 속에는 번뇌를 좇아 흘러 내려가는 삶을 일심 의 원천으로 돌리겠다는 의지가 숨겨져 있다. 유전이 아 니라 환멸의 삶,번뇌 이전의 영원 생명으로 돌아가 부처 님과 하나가 되는 삶, 곧 성불(成佛)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겨져 있는 것이다.
    그러나 번뇌는 끊는 것이 아니다. 마음을 하나로 모을 때 번뇌는 저절로 사라진다. 108배의 절은 번뇌를 끊는 의식이 아니라 깊은 삼매(三昧) 속으로 우리를 인도하는 방편이다. 우리가 매일매일 108배의 정진을 통하여 삼매 속으로 몰입할 때 우리의 모든 번뇌는 차츰 사라지게 된 다.
    삼매와 환멸과 성불! 이것이 우리가 108배를 하는 까 닭임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108번뇌를 표로 만들어 봤음 (banya)

    번호

    6근(六根)

    6진(六塵)

    세가지느낌

    세가지 마음

    삼세

    비고

    1

    눈(眼)

    색(色) ~ 색갈

    좋다 (好)

    즐겁다 (樂)

    과거 (過去)

    현재 (現在)

    미래 (未來)

    (느낌+마음)x삼세 = 6

     

     

     

    나쁘다 (惡)

    괴롭다 (苦)

    "

     

     

     

    보통이다 (平)

    그저 그렇다 (捨)

    "

    2

    귀(耳)

    성(聲) ~ 소리

    좋다 (好)

    즐겁다 (樂)

    "

     

     

     

    나쁘다 (惡)

    괴롭다 (苦)

    "

     

     

     

    보통이다 (平)

    그저 그렇다 (捨)

    "

    3

    코(鼻)

    향(香) ~ 냄새

    좋다 (好)

    즐겁다 (樂)

    "

     

     

     

    나쁘다 (惡)

    괴롭다 (苦)

    "

     

     

     

    보통이다 (平)

    그저 그렇다 (捨)

    "

    4

    혀(舌)

    미(味) ~ 맛

    좋다 (好)

    즐겁다 (樂)

    "

     

     

     

    나쁘다 (惡)

    괴롭다 (苦)

    "

     

     

     

    보통이다 (平)

    그저 그렇다 (捨)

    "

    5

    몸(身)

    촉(觸) ~감촉

    좋다 (好)

    즐겁다 (樂)

    "

     

     

     

    나쁘다 (惡)

    괴롭다 (苦)

    "

     

     

     

    보통이다 (平)

    그저 그렇다 (捨)

    "

    6

    뜻(意)

    법(法) ~의지

    좋다 (好)

    즐겁다 (樂)

    "

     

     

     

    나쁘다 (惡)

    괴롭다 (苦)

    "

     

     

     

    보통이다 (平)

    그저 그렇다 (捨)

    "

    6

    6

    18

    18

    3

    (18+18)x3=108



    108배와 108 번뇌~(2)

    중생의 번뇌 수효가 108개라는 데에서 유래한 것으로 번뇌의 수를 많이 잡으면 8만 4천 번뇌이고, 적게 잡으면 3독 등 다양하다. 이 중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108 번뇌이며 이것을 계산하는 방법에는 두 종류가 있다.
     

    계산 방법

    첫번째 방법

    ① 6진(塵) ×3 (好, 惡, 平等) = 18
    ② 6진(塵) ×3 (苦, 樂, 捨) = 18
      이를 합하면 -> 36
    ③ 36 ×3 (世 : 과거, 현재, 미래) = 108

    두번째 방법

    ① 삼계(三界)의 견혹(見惑) = 88사(使)
    ② 삼계(三界)의 수혹(修惑) = 10혹(或)
    ③ 무참(無懺), 무괴(無愧), 혼침(昏沈), 악작(惡作), 뇌(惱), 질(嫉), 도회(掉悔), 수면(睡眠), 분(忿), 부(覆) = 10전(纏)
    이를 합하면 -> 108

    절은 곧 하심(下心)이다.
    또한 자신의 마음을 비우는 작업이다.
    물건이 기울어져야 속에 찬 것이 기울어지는 것처럼 몸을 낮추어 겸손한 자세를 갖추면 야만심, 자존심, 이기심, 선입관념, 고정관념을 쏟아낼 수 있다.

    108배는 매일 아침에 깨어나서 절을 하는 동안 번뇌를 다스릴 수 있는 좋은 수행법이다. 따로 미용체조를 하지 않아도 좋을 만큼 건강에도 좋다.

    성철 큰스님은 평생 108배 수행을 몸소 실천해 오신 분이다.
    좌선을 하다 보면 건강이 나빠지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에는 몸의 자세가 바르지 못한 데서도 그 원인을 찾아 볼 수가 있다. 등뼈가 굽거나 자세가 바르지 못한 채 오랫동안 지내면 반드시 따르기 마련이다.

    이럴 때 108배 절을 부지런히 하거나 1,080배 혹은 3,000배 절을 올리기를 계속하면 건강을 회복하고 불전 신심이 더욱 굳건해질 수가 있다.

    2005.10.04 11:18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