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질문하기

질문
환경조건에따라 적응된동물

 환경조건에 따라 적응된 동물들 적어주세요.

 

 1.목적

 

 2.조사방법

 

 3.조사내용(5명)

 *동물종류

 *적응형태

 *적응된 까닭

 4.조사결과

 

 

 

loveforerver | 2006.09.08 19:10 | 신고
  • 답변 3
  • 조회 0
연관 검색어

3개의 답변

답변
  • 낙타:낙타의 발굽은뜨거운 모래벌판나 자갈밭을 걸어가더라도 전혀 아
    프지 않습니다. 꼭 발굽이 둘로 갈라지고 발 바닥은 연하고 평평하게 변
    하였습니다.

     

    ㆍ낙타의 몸은 귀에는 털이 나 있고  코는 자유로이 열
       고 닫을 수 있어 모래가  들어오지 못하게 되어 있으
       며, 코에서 나오는 수분은 다시 코밑 홈을 통하여 입
       속으로 들어가고  긴 속눈썹으로 눈에 모래가 들어 오
       지 않게 합니다.
     ㆍ낙타는  후각이 예민하여 땅속의 물줄기를 찾는데 전
       문가 입니다.
     ㆍ낙타의 등에는 봉이라는 혹에  지방이 저장되어 있어
       며칠동안 굶어도 상관없습니다.
     ㆍ낙타는 180kg이나 되는 짐을 싣고 시속 4.8km의 속도
       로 하루에 20km나 걸을 수 있어 '사막의 짐꾼 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낙타는  사막에서  물이 없는 생활에 적응하고  있으며,
       몸의 생김새도 그에 맞게 되어 있습니다.  몸에서 수분
       을 잃게 될 때에는  먼저 혈액 에서가 아니라  조직에서
       빠집니다.그리고 방열이 좋아서 체온이 40도 이상 되지
       않으면 땀을 흘리지 않으며,  오줌도 수분이 적은 진한
       것을 눕니다.

    2006.12.01 23:20 | 신고
  • 낙타:낙타의 발굽은뜨거운 모래벌판나 자갈밭을 걸어가더라도 전혀 아
    프지 않습니다. 꼭 발굽이 둘로 갈라지고 발 바닥은 연하고 평평하게 변
    하였습니다.

     

    ㆍ낙타의 몸은 귀에는 털이 나 있고  코는 자유로이 열
       고 닫을 수 있어 모래가  들어오지 못하게 되어 있으
       며, 코에서 나오는 수분은 다시 코밑 홈을 통하여 입
       속으로 들어가고  긴 속눈썹으로 눈에 모래가 들어 오
       지 않게 합니다.
     ㆍ낙타는  후각이 예민하여 땅속의 물줄기를 찾는데 전
       문가 입니다.
     ㆍ낙타의 등에는 봉이라는 혹에  지방이 저장되어 있어
       며칠동안 굶어도 상관없습니다.
     ㆍ낙타는 180kg이나 되는 짐을 싣고 시속 4.8km의 속도
       로 하루에 20km나 걸을 수 있어 '사막의 짐꾼 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낙타는  사막에서  물이 없는 생활에 적응하고  있으며,
       몸의 생김새도 그에 맞게 되어 있습니다.  몸에서 수분
       을 잃게 될 때에는  먼저 혈액 에서가 아니라  조직에서
       빠집니다.그리고 방열이 좋아서 체온이 40도 이상 되지
       않으면 땀을 흘리지 않으며,  오줌도 수분이 적은 진한

    2007.09.17 21:25 | 신고
  • 박쥐: 눈이 퇴하되었지만 귀 만큼은 다른 동물 보다 많이 발달 되어 있어 초음파를 통해서 앞쪽에 있는 물체 및 거리를 알 수 있습니다.

    올빼미와 부엉이: 눈이 크고 잘 발달되어 있으며 적은 빛으로도 볼수잇는 눈의 구조를 가짐

    선인장: 줄기가 모두 물 저장탱크 같은 구조, 수분의 증가가 많은 잎이 가시로 변형됨, 줄기가 굵고 뚱뚱해서 많은 물을 저장한다

    낙타: 혹에 기름이 들어 있어서 물과 에너지 저장이 용이함, 동물들은 거의 수분의 소비를 하지 않음

    도마뱀: 낮에는 땅속에서 체온 유지를 하며 자고 저녁에 태양이 지면 활동함, 일부 도마뱀은 낮에도 활동함,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가 있어서 모래에 빠지지 않고 빠르게 달릴 수 있음, 온몸이 비늘로 덮여 있어 몸속 물기가 마르지 않는다.

    돌고래: 헤엄치기 알맞은 유선형 4개의 다리가 지느러미 형태로 진화 하여 물속에서 헤임침

    붕어: 원래 어류이고 물속에서 생활하는 조상으로 부터 기원하는 생물이기에 물속에서 숨을 쉴수 있는 아가미가 있으며 몸은 유선형이고 지느러미로 헤엄침

    오리: 발다닥 모양이 물갈퀴모양, 기름샘에서 기름이 분비되어 온몸에 고루 묻혀있음, 깃털은 물에 젖지 않음

    부레옥잠: 줄기 중간에 기낭이 잇어 각 잎이 물 밖에 떠 있을 수 있도록 됨, 수염 뿌리 같은 긴 잔 뿌리는 양분을 빨아 드릴 뿐 아니라 몸을 지탱함

    사막여우: 몸에서 열을 내보낼려고 귀가 큼

    북극여우: 열을 많이 내보내지 않기위해 귀가 작음

    두더지: 땅속에서 살아서 눈이 하는 일은 거의 없고, 냄새나 징동을 감지해서 사니깐 눈은 안보이고 그대신 다른것들이 발달 되었다.

    물고기: 몸이 유선형이라 헤엄칠때 물의 저항을 적게 받고 여러개의 지느러미가 있어 물속에서 자류롭게 이동할수 있다. 더구나 아가미는 물속의 산소를 받아들어 숨쉴수 있게 한다.

    개구리: 발 모두 물갈퀴가 있어 물에서 헤임치기 알맞다 눈만 수면 위로 나올수 있게 튀어나와 있으며 눈 에는 투명한 눈 거풀이 있어 물속에서 활동하기 알맞다,물속에서 오래 견딜수 있도록 물을 삼키지 않을수 있다. 폐호흡 뿐만 아니라 피부호흡을 하기 때문에 육지에서 뿐만 아니라 물속에서도 오랫동안 살수있다. 올챙이에서 개구리로 바뀌면서 꼬리가 없어지는 것은 육지에서 살기 알맞게 변화한것..

     

    먹이에 의한 새의 부리 모양 변화
    독수리는 부리가 튼튼하고 갈고리처럼 휘어져 고기를
    찢기에 알맞다.
     갯벌 속의 게를 잡아먹는 마도요는 부리가 길고 뾰족
    하다.
     곤충을 잡아먹는 쏙독새는 부리를 벌려 서 쓸어담듯
    곤충을 잡는다.
    ● 왜가리는 부리가 가늘고 길어서 머리를 물 속에 넣지
    않아도 고기를 잡을 수 있다.
    ● 저어새는 부리가 넓적하여 고기를 뜰채처럼 떠서 잡아먹는다.

    곤충도 먹이에 따라 입의 모양이 다르다. 
    주위 환경에 의한 생김새 변화
    보호색:몸의 색깔을 주위의 색깔과 비슷하게 변하게 하여 몸을 보호하는 것
    개구리, 메뚜기, 배추벌레, 나방, 흰곰,
    가재, 게, 플라나리아 등
    ◆ 의태:몸의 색깔뿐만 아니라, 생김새까지 주위 환경과 비슷한 모양을 하는 것
    자벌레
     
    적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방법
    ■ 보호색, 의태, 눈알 무늬, 가시 등
    (엉겅퀴는 가장자리에 가시가 있다.)


     계절에 따라 사람들이 하는 일은 변화한다.
     사람은 환경에 영향을 미친다.

     공장을 짓기 위하여 산의 나무를 벤다.

    댐을 만들어 주위의 기후와 생물의 종류가 바뀐다.

     환경의 작용:환경이 생물의 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것
    ⑥ 적응:생물이 환경에 맞추어 살아가는 현상

     

     

    ^^

     

    퍼갈땐 퍼간다구 이야기 해주세여 헤헤..>ㅂ<

    2008.12.09 18:33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