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강강술래

QA

질문하기

질문
강강술래

강강술래에 대하여 몇가지 만 말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빨리요!!!

검은독수리 | 2009.09.23 20:27 | 신고
  • 답변 1
  • 조회 0
연관 검색어

1개의 답변

고마워요 답변만 보기 답변
  • 답변 고마워요

    전라도,
    특히 도서지방을 인근한 곳에서는 휘영청 밝은 가을달 아래, 아름답게 메아리쳐 가던
    '강강술래'였다.
    이희승 편 "국어대사전"에서 '강강 수월래'를 찾아보면, "부녀자들의 민속적인 원무.
    '강강 수월래'라고 소리를 하면서 둥글게 늘어서서 추는 춤인데, 임진란 때부터
    유래하여, 목포, 남해도 등에 성행함"이라고 뜻풀이가 되어 있다. 여기서도, '강한
    오랑캐가 물을 건너온다'는 뜻을 지닌 한자로서의 표기 '강강수월래'는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밝히고 있다.
    강강술래가 임진왜란 때 생겨났다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학계에서도 이설이 많다.
    임진왜란 때 생긴 것이란다면, 이 충무공의 "난중일기"에 한 줄이라도 비쳤어야 옳은
    게 아니냐는 이야기 같은 것이다.
    어떤 뜻에서건, 그것이 팔월 한가위를 중심해서의 민속적인 놀이이고 보면, 농업과
    관계를 짓는 것이 아니겠느냐, 따라서 반드시 임진왜란 때 생겼다기보다는, 훨씬 그
    이전부터의 일종의 추수 감사의 성격을 띤 놀이라고 봄이 마땅하지 않겠느냐고
    생각하는 학자들이 있다. 그리고 이러한 학설은 타당성을 띤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필자가 어렸을 때만 해도 강강술래는 한가위로 다가서면서, 또는 지내고서도 아주
    성행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댕기를 늘어뜨린 동네 처녀들이 모여 처음에는 "가앙,
    가앙, 수울래"하며 늘어진 소리를 내다가, 한가운데 서서 사설(이것을 해남
    지방에서는 설소리라 한 것 같다) 외는 이가 차츰 템포를 빨리 해 나가노라면, 원무도
    그 템포 따라 빨라지고, 나중에는 그 치렁치렁한 댕기가 올라갔다내려갔다 하는 폼이
    지금 생각하면 달빛 아래 로망, 그것이 아니었던가고 기억되고 있다. 무용과 가사는
    항시 공존했던 고대의 제정 일치 시대를 생각한다 하더라도, '강강술래'는 우리 겨레가
    농사를 지어 신에게 감사드릴 줄 알던 그런 시기의 자연 발생적인 공동 무용
    형태였다고 생각할 수 있는 일이다.
    '강강'의 '강'은 둥E(원)을 나타내는 호남 지방의 방언이고, '술래'는 '수레', 즉 그
    또한 '륜'을 나타내므로, '둥글게 둥글게 돌자'는 뜻을 갖는다는 것이 김정업님의
    설이었다.
    한편 정익섭 님은, '강강'은 징이나 꽹과리 같은 악기를 울릴 때 나오는 '꽹꽹',
    '꽝꽝' 소리를 그대로 옮긴 것이며, '술래'는 '수레(륜)', 옛말 '술위'에서 왔다, 따라서
    '술위'에는 '둥글다', '서리다' 따위 뜻이 있으므로, 결국 '강강술래'는
    '강강소리(징이나 꽹과리 소리)에 맞춰 둥글게 돌다', 또는 '강강소리에 맞춰 둥글게
    서리다'의 뜻이 아니겠냐고 말하고 있다.
    최상수님은, '강강'에 대해서는 호남 지방의 방언인 '원(둥E)'이라 했지만, '술래'는
    한자말 '순라'에 연유하므로, 결국 '주위를 경계하라'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최 교수의
    이러한 풀이는 임진왜란 때 발생한 것이라는 밑받침으로서 나온 말이었다.
    한편 가람 이병기님은 '강강술래'라는 말에는 별뜻이 있는 것은 아니라는 말을 한
    일이 있었다. 우리의 민요 또는 가요의 후렴 같은 곳에 있는, 아무 뜻이 없는 일련의
    말들과 같은 경우도 생각한 것이었으리라.
    '강강 수월래'냐 '강강술래'냐에 대해서도 말이 없는 건 아니다. 그러나 '수월래'는
    한자의 '수월래'를 생각하면서의 갖다 붙임 같은 느낌이 없잖아 있다. 또 '술'을 길게
    늘여 발음하다 보면, '수울이 수월'로 소리날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이러한 것은 말밑(어원)으로서의 '술래'그것이 옳지 않나 생각되어진다. 사실,
    해남이 고향인 필자가 어린 날 실제로 들었던 소리도 '술래'였던 것을 기억된다.
    옛날부터 있어 온 민속 무용, 시들해져 가고 있는 현실이 애닯다.

    2009.09.24 12:58 | 신고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검은독수리
    프로필 사진

추천토픽&메뉴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