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질문하기

질문
저희엄마가 바람을피는것같아요ㅠ

 전 중1남자아이에요,.

 

제가사실 전부터 느꼈어요,..왠지 엄마가바람핀거같다는,...맨날 오래통화하고막자기야자기야하고,.그땐걍 아 그런가보다 이랬어요,. 엄마가 원래 직장다니면서 9시에 집에 오거든요,.근데 몇일전부터 막 늦게들어오고,.

진짜제감으로는 100%같아요,..곧있으면시험인데,..아,..근데 어제 제눈으로 엄마와 다른 사람하고아파트엘리베이터앞에서껴안고 키스하는걸 봤어요,...그래서 아파트 계단으로 가서 밑을 봤는데요,..엄마차를 그 사람이 탄차가 뒤따라 가는 걸 봤어요,.바람피는엄마,..이런건 남의 이야기로만 알았는데,...답답하네요,.아,.

현재 제동생은 초6이고요,.이사실을 모르고 있어요,..아빠도 모르고요,..지금 제가 뭣부터해야하죠,.지금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지금 눈물도 말라서 안나와요,.하,..

좀있으면 시험인데,....

저 진짜 이거 모든걸 걸고 장난이 아니에요,..

저근데지식머니가 없어요,.죄송해요,.그래도 제발 답변해주세요,.....

 

진짜 답변좀 해주세요,..ㅡ

익명 | 2009.12.03 17:19 | 신고
  • 답변 4
  • 조회 0
연관 검색어

4개의 답변

답변
  • 님.. 정말 고민될 것 같습니다...

    많이 충격 먹었을 듯.. ㅠㅠ(저도 님의 입장이었다면..그럴 것 같아요...)


    님... 어떻게 위로를 해야 할지를 모르겠습니다...


    님.. 그러나.. 한가지 생각해봐야 할 것은...

    부모님의 일은 부모님께 맡기는 것입니다.

    어머니가 어떤 사정이 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바람을 피우게 되는 것도 분명히 이유가 있는 것이거든요..

    정말 어머니가 나빠서.. 그런 일이 생겼다는 것보다는.. 어머니가 너무 힘들다보니.. 또는.. 어떤 이유에서 일탈하게 되었다고 보는 것이죠.

    물론 그 어떤 이유에서도 정당화 할 수는 없지만.. 제 이야기는 어머니도 어머니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라는 것을 이야기 하려고 한 것입니다.


    우선 님..

    지금 당장에 어떤 일이 생기거나.. 하지는 않는 것 같아요.

    그러니.. 님의 시험부터 잘 보려고 노력하길 바랍니다.

    지금 집중이 힘든 것은 알겠지만.. 어머니의 일을 알게 된 것이 시험을 못봤다는 핑계가 되지 않도록 님은 님의 할일을 잘 해야하는 것이 중요하지요.


    그리고.. 님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버지께 어머니에게 관심을 가지라고 조언을 하는 정도였으면 좋겠어요.

    님이 어머니가 이상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그만큼 어머니에게 관심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런것처럼.. 아버지도 어머니에게 관심을 가져보라고.. 부모님이 처음 사귈때 처럼 사귀어 보라고 두분만의 시간을 드리는 것,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 드리는 것이 님이 할 수 있는 일 이예요.

    그러기 위해서는 님과 동생이 스스로의 모든 일을 잘 해야하겠지요.

    부모님이 신경쓰지 않도록..

    부모님은 서로에게만 신경쓸 수 있도록... 


    님.. 많이 과롭겠지요?

    진실을 아는 것이 항상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그렇기에.. 님이 너무 힘들 것 같습니다...


    님.. 기운내시구요..

    가정이 다시 평화로워졌으면 좋겠어요...

    힘내시구요..


    2009.12.03 18:02 | 신고
  • 뭘 망설여 쇳 불도 단숨에 뽑아야 담금질이 쉽지 더나두면

    엄마 일개 되는 대 남여 사이 정들면 떨어 지기 힘들어

    더 이상 엄마가 발전 하기 전에 아빠 에게 말씀 드려

    엄마 생각하고 말하지 안으면 남여 사이 정들면 단란한

    가정 힘들어 져 빨리 정리 하게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나중에 더욱더 힘들어 져 어른 들 일이 아니고 지금

    너한태 처해 있는 현실 이잔아 엄마 던 아빠 던 더이상

    모른척 방치 하면 나중엔 더큰 불화가 생겨 지금

    심각 하지 않을 초기 단개에 잡아야 된다고 

    2009.12.03 19:13 | 신고
    프로필 사진
  • 님,,,정말 괴루우실것 같네여...

    일단 좀 무리이시겠지만

    엄마와 진솔한이야기를 해보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 사실을 묵인한다고 해서 그 상황이 언제끝날지도 모르는데

    무작정 모르는척하는것은 나중에 더 심각한 상황을

    불러일으킬수도있습니다..(협박으로 들리실지도모르지만 전

    진심으로 님을 걱정해서 드리는 말씀이에요..)

    그리고 만약 아빠가 이 사실을 모르신다면 말씀드리고

    님의 의견을 아빠에게 좀말씀드리고 아빠에게 엄마를 너무

    나무라지말고 대화로 이 상황을 풀라고 말씀드리세요,

     혹시 엄마가 어쩔수없는 그런 상황에 처해있을지 모르니 일단

    엄마와 얘기를 나눠보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조촐한 이 답변이 님의 곤란한 상황에 조금이라도

    도움이되었으면 하네요^^*

    2009.12.09 02:39 | 신고
  • 그냥둬 마.!!!
    2013.02.03 10:44 | 신고

추천토픽&메뉴 바로가기

추천토픽
메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