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 A

오픈지식

오픈지식 민들레 효능 , 민들레 효능 복용법 에 대하여, 하얀 흰민들레 와 노란민들레 2011.05.01 신고
  • 요즘 민들레를 찾는 분들이 많다. 그만큼 민들레가 우리 몸에 좋다는 것이 널리 알려지면서 웰빙식품으로 자리매김한 대표적인 식품이라 할 수 있다.


    위염을 다스리고 암세포를 죽이며 간은 보호하고 머리카락 은 검게하는 민들레,우리 나라 천지에 깔려 있는것이 민들레이지만 사람들은 민들레가 그리 중요한 약재 인줄을 모르고 지낸다.
    민들레는 우리나라에서뿐 아니라 중국,일본,인도,유럽 아메리카의 인디언들 까지도 중요한 약으로 썼다. 옛 의서를 대강 찾아봐도 민들레에 대한 기록이 적지 않을 만큼 여러 질병에 효과가 뛰어난 약초이다.


    민들레는 갖가지 질병에 두루 효과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유방암, 유종의 고름을 없애는 힘이 매우 강하다. 또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데에도 효과가 크다. 민들레는 맛이 쓰다


    민들레는 옛부터 동서양 어디에서나 먹을 거리나 민간약으로 널리 다양하게 써 왔다.
    민들레는 세계 도처에 2~4백 종류가 있으나 국내에서 자라는 흰 민들레가 가장 약성이 뛰어난데, 우리나라의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민들레는 서양에서 건너온 서양민들레가 대부분이다. 서양민들레보다는 토종민들레가 더욱
    약효가 좋다. (
    노란민들레는 주로 서양민들레인데 토종 노란 민들레도 시골에서는 찾아볼 수 있다.. 이는 하얀민들레만큼 좋을 것이다.)


    [약성 및 활용법]

    민들레는 맛이 조금 쓰고 달며 약성은 차다. 독이 없으며 간, 위에 들어간다. 열을 내리고 소변이 잘 나오게 하고, 염증을 없애며,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독을 풀고 피를 맑게 하는 등의 작용이 있다.
    또한 민들레는 맛이 짜다. 그런 까닭에 병충해의 피해를 거의 받지 않고 생명력이 몹시 강하여 도시의 시멘트 벽 틈에서도 잘 자란다. 맛이 짠 식물은 어느 것이나 뛰어난 약성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민들레로 효과를 볼 수 있는 질환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소변불통에 좋고 호흡기질환 일체, 해열제, 건위제

    여성의 유방에 종기 멍울이 생겨 염증이 된 것과 종기가 나서 쓰시고 아픈 것에 효과

    산모의 젖을 잘 나오게 하는 데에도 효과가 크다.

    종기를 치료하고 열로 인한 독을 풀어 주며 땀을 잘 나게 하고 변비, 만성장염 등에 좋음

    흰머리를 검게 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고 갖가지 눈병에도 효과

    각기, 수종, 천식, 기침, 기관지염, 임파선염, 늑막염, 위염, 간염, 담낭염, 식도가 좁아 음식을 먹지 못하는 것, 요로감염, 결핵, 소화불량에도 좋은 효험


    민들레를 일상에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데, 대표적인 방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이 이용할 수 있다.

    이른 봄 풋풋한 어린 잎은 국거리로도 쓰고 나물로 무쳐서 먹는다. 쓴맛이 나는데 이 쓴맛이 위와 심장을 튼튼하게 하며 위염이나 위궤양도 치료한다.

    뿌리는 가을이나 봄에 캐서 된장에 박아 두었다가 장아찌로도 먹고 김치를 담가서도 먹는다.
    우엉과 함께 조려 먹어도 맛이 있고 기름에 튀겨 먹어도 일품이다.

    민들레 꽃이나 뿌리는 술을 담근다.
    꽃이나 뿌리에다 2~2.5배의 소주를 부어서 20일 쯤 두면 담황색으로 우러난다. 여기에 설탕이나 꿀은 넣고 한두 달 숙성시켰다가 조금씩 마시면 강정, 강장제로 효과가 좋다.

    유럽에서는 채소로 샐러드 등으로 만들어 즐겨 먹는다.
    민들레를 밭에 가꾸어서 이른 봄이나 가을에 뿌리를 캐내어 상자 같은 곳에 밀식한 다음 캄캄한 동굴 같은 곳에 두어 싹을 키운다. 우리나라에서 콩나물을 기르는 것과 비슷하다.
    이렇게 해서 자란 하얀 싹을 날로 샐러드로 만들어 먹는데, 쓴맛이 거의 없고 향기가 좋아 인기다.


    ★★민들레 커피 : 민들레 뿌리를 말려 볶아서 가루를 내어 물에 타서 마시는 것인데, 맛과 빛깔은 물론 향기까지 커피와 비슷하다.
    커피처럼 자극적이지 않고, 카페인 같은 유해물질도 없으며, 습관성, 중독성도 없을 뿐더러 영양이 풍부하고 몸에 매우 유익하므로 한번 널리 마셔 봄 직하다.


    ▶민들레환으로 해서 먹는 방법

    * 하루 15~30g 드시거나 15~50알씩 하루 3~5회 수시로 생강 대추차나 물로 삼키며, 어린이는 성인 섭취량의 1/2정도 환을 섭취하면 됨.


    ▶민들레가루로 해서 먹는 방법

    * 가루 1-2티스푼을 생수나 생강 대추차 또는 요쿠르트와 함께 삼킴.
    * 하루 20~30g을 뜨거운 물(약 1리터 정도)에 우려 차처럼 수시로 마시며, 물 양은 기호에 따라 가감하셔도 됨.
    * 섭취할 때 기호에 따라 죽염가루나 꿀 등을 조금 섞어 드시면 좀더 효용성이 높음.


    보통 민들레는  위장질환과 간질환, 암환자분들이 많이 찾는 식품이며, 또한 효과 보신 분들도 보곤 했습니다. 약이라는 개념보다는 보조 식품으로 생각하시면 좋지 싶습니다.

    아무래도 효과면에서는 재배산 보다는 야생 자연산 민들레가 좋을 것입니다. 그리고 서양민들레 보다는 우리 몸에는 토종 민들레가 좋겠지요. 단 노란 민들레가 무조건 서양민들레가 아니며 토종 민들레 중 노란 민들레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얀 민들레는 모두가 당연 토종 민들레일 것입니다.(민들레 아무데서나 자란 것은 사용하지 마세요. 괜히 찻길 등 공해가 심한 데서 캐면은 더욱 안좋다고 하더군요..)

    개인적으로 공기 좋고 물 맑은 지리산에서 자란 지리산야생민들레가 좋지 싶네요. 지리산민들레환(토종민들레, 밭마늘, 죽염간장 등 원료)과  지리산민들레가루 추천합니다. 꾸준하게 먹으면 건강에 많은 도움되실 거예요. 저도 먹고 있는데 좋더군요..

    지리산야생민들레 검색하시면  여러 업체들도 있으니까 자신에게 맞는 곳 선택하시면 될 거예요.

    좋은 음식과 함께 운동을 병행한다면 건강 꼭 지킬 수 있을 것입니다. 너무 음식에만 의존치 마시고 운동도 꼭 했으면 해요.


    여기서 서양민들레와 토종민들레를 구분하는 방법을 살펴보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서양민들레와 토종민들레를 어떻게 구분짓는지를 궁금해 하시길래 나름 살펴보았습니다.

    우선 서양민들레는 노란색 민들레이며, 토종 민들레는 흰색 민들레입니다. 하지만 토종 중에서도 노란민들레가 있기에 노란 민들레가 무조건 서양 민들레라는 선입견은 버리시기 바랍니다.


    1. 가장 쉽게 구분짓는 것은 꽃받침의 방향입니다.

    서양(노란)민들레의 꽃받침은 모두가 뒤로 또르르 말리거나 아래로 땅방향으로 180도 가량 완전 쳐져있습니다.

    토종 흰민들레(토종 노란민들레)는 그렇지 않습니다. 꽃받침이 위로 뾰족하게 서있거나 약간 처져 있습니다.


    <토종 하얀 민들레>



     <토종 노란 민들레>



     <서양 노란 민들레>



    2. 그리고 서양민들레는 1년 내내, 또 몇번이고 꽃을 피우며, 겨울에도 양지쪽에 피어있답니다.

       토종민들레는 봄에 한 번 꽃을 피우고 사라집니다.


    3. 서양민들레는 환경이 여의치 않으면, 클론 유전자에 의해 씨앗을 만드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가루받이 상대가 없어도 스스로 씨앗을 맺어 번식을 하기 때문에 어떤 조건에서도 꽃을 피웁니다.
    토종인 흰민들레는 다른 개체의 수정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자연이 파괴된 도시에서는 가루받이를 제대로 할 수가 없어서 개체가 줄고, 한적한 교외나 시골로 밀려나갔답니다. 우리 땅에서도 마음데로 거처할 곳이 없이 되었답니다. 흰민들레는 자연이 소생하는 따뜻한 봄에, 고집스럽게 다른 개체의 수정을 받아서 꽃을 피우고 삶을 마감합니다. 


    ※꽃이 피기 전에 구분하는 방법으로는 잎맥 색깔로 대충 구분할 수 있을 것입니다.

    *흰민들레 - 잎맥의 자주빛은 매우 약하게 보이거나 아예 보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노란민들레 - 자주빛이 매우 선명하며, 진함.


     <좌측은 흰민들레, 우측은 노란민들레입니다.. 우측 민들레의 잎맥 색깔을 보면 자주색이 강하네요>

    추천 44
Q